드라마/동영상
연예단신
칼럼
박금재의 여행칼럼
시인의노래
생활코너
 
 
> 엔터데이먼트 > 칼럼
 
생활칼럼/ “가족보다 내가 소중” 인생 2막에 열정 쏟는 5060 리본세대
편집부 , 등록일 : , 조회 : 57


  이 글은 동아일보 사회면에 실린 글입니다.  요즈음 리본세대(Re-bon), 50, 60대를 일컫음,들의 생각이 얼마큼 달라졌는지
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아 올려 보았습니다.
 
지난해 큰아들을 장가보낸 정모 씨(56·여)는 초대를 받기 전에는 아들 부부 집에 함부로 찾아가지 않는다. 며느리에게 ‘시월드’의 부담을 주는 것도, 독립한 자녀의 삶에 지나치게 간섭하는 것도 내키지 않아서다. 정 씨는 요즘 보육교사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산후 도우미로 일하면 한 달에 200만 원 정도 벌 수 있다”며 “100세 시대에 ‘인생 2막’을 의미 있게 보내는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부모와 자녀의 부양 의무에 지친 ‘낀 세대’로 여겨졌던 50, 60대 한국인들이 자신의 삶에 충실하려는 의지가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에도 새로운 직업이나 적극적인 여가 활동을 통해 자신을 재발견하는 ‘리본(Re-born) 세대’의 등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BestClick/3/all/20180620/90662283/1#csidx5f0b2e7ef5a2db78c958dd348b627d3

지난해 큰아들을 장가보낸 정모씨(56세. 여)는 초대를 받기 전에는 아들 부부 집에 함부로 찾아가지 않는다.  며느리에게
'시월드'의 부담을 주는 것도, 독립한 자녀의 삶에 지나치게 간섭하는 것도 내키지 않아서다.  정씨는 요즘 보육교사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산후 도우미로 일하면 한 달에 200만원 정도 벌 수 있다"며 "100세 시대에 '인생 2막'을 의미
있게 보내는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부모와 자녀의 부양 의무에 지친 '낀 세대'로 여겨졌던 50,60대 한국인들이 자신의 삶에 충실하려는 의징가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에도 새로운 직업이나 적극적인 여가 활동을 통해 자신을 재발견하는 '리본(Re-bon)세대'의 등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라이나생명이 설립한 사회공헌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이같은 내옹을 담은 '대한민국 50 + 라이프 키워드'보고서를 지난
19일 발표했다.  이는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와 함께 지난달 2-8일 전국 50-60세 성인 남녀 107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다.
 
5060 리본 세대들은 결혼에 대한 인식부터 달랐다.  이혼을 고민하는 친구에게 해주는 조언으로 졸혼'과 '이혼'을 선택한 응
답이 각각 20.0%나 됐다.  33.0%는 '간섭하지 말고 각자 생활을 즐기라'고 답했다.  이전 세대처럼 '참고 살라'는 응답은 4
명 중 1명에 그쳤다.
 
다만 남녀 간에 인식 차는 뚜렷했다.  '참고 살라'는 응답은 남성(31.8%)이 여성 (14.9%)의 두 배 이상인 반면에 졸혼이나
인혼을 선택한 응답은 여성(28.2%)이 남성(16.2%, 17.1%) 보다 훨씬 많았다.
 
또 가장 소중한 존재로 '나 자신'을 꼽은 응답이 5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배우자 (40.3%), 자녀(33.4%), 부모형제(28.3%)
가 뒤를 이었다.  자신보다 가족을 먼저 챙기던 부모세대와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리본 세대들은 자녀와도 일정한 거리를 두고 싶어 했다.  특히 시집살이를 경험한 신 중년 여성들은 며느리에게 '시월드'를 대물림
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강했다.  여성 응답자의 48.6%는 '초대받을 때만 자녀 집에 간다'고 했고, 27.7%는 거의 가지 않는다고
했다.
 
이들은 회사와 가정에 얽매여 살았던 데서 벗어나 자신을 위해 '인생 후반전'을 시작하겠다는 의지도 강했다. 특히 55세 이하 응답
자 10명 중 7명은 재취업이나 창업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도전하고 싶은 자격증으로 조리사가 34.9%로 가장 많았고 외국어(34.
1%), 공인중개사(32.0%) 등의 순이었다.  버킷리스트(죽기 전에 하고 싶은 일)로는 '휴양지에서 한 달 살아보기(58.5%), 세계
일주 하기 (52.6%), '사회에 의미 있는 일하기(47.2%) 등이 꼽혔다.
 
연구를 진행한 김난도 서울대 교수는 "1990년대 등장했던 X세대가 50대에 접어들면서 이전 부모 세대와 큰 차이를 보인다"며 "중년
세대를 흔히 부모, 자식 사이에 '낀 세대'로 보는데 오히려 나를 찾아가는 '깬 세대'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자료수 25개, 2페이지중 1페이지
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
25신앙칼럼/ 어떤 안경을 쓰느냐(?)에 따라... (안현우 ..komaul252018.11.19
24생활칼럼/ “가족보다 내가 소중” 인생 2막에 열정 ..편집부582018.06.21
23신앙칼럼/ 모든 일에 감사하라 /권영준 유타솔트레이..편집부1512017.11.15
22비지니스 칼럼/ “한인 비즈니스, 위기는 곧 기회다”..komaul1322017.11.13
21신앙칼럼/ "회개에 필요한 시간은 지금입니다"/심성섭..편집부1322017.10.12
20덩치 값 못하는 중국....중국의 인종주의 /고미석(동..komaul1392017.08.20
19신앙칼럼/ 참 기다림 / 윤덕곤 (유타솔트레이크장로교..편집부1662017.04.25
18신앙칼럼/ 흐르는 강물처럼…./ 심상섭(유타제일장로..komaul1422017.04.14
17건강칼럼/ 중장년기 뒤뇌와 인지 능력 건강은 어떻게 ..편집부2312017.02.08
16건강칼럼/ 중장년기 뒤뇌와 인지 능력 건강은 어떻게 ..편집부2372017.02.04
15신앙칼럼/ 신년에 떠나는 '인생항로의 길 (2)/ 심상섭..komaul3042017.01.10
14신앙칼럼/ 신년에 떠나는 '인생항로의 길' (1)/ 심상..편집부2422017.01.07
13 첨부파일수 : 2개(다운로드 0) 여행칼럼/ 축복받은 자연의 선물.. 하바수파이 캐년(H..komaul4702016.04.05
12신앙칼럼/ '종교개혁주일'을 맞아... '하나님 앞에서...komaul5872015.10.27
11교육적인 측면에서의 상식과 경우/ 정동원 유타한국학..komaul4352015.09.08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