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런 안(Karen Ahn)의 재정칼럼
한방의료
김범수의 선교에세이
건강게시판
 
 
> 건강/Health > 김범수의 선교에세이

 
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 느릿 느릿 느리게, 그리고 아름답게
김범수 , 등록일 : , 조회 : 57


    지난주말 빅 베어에서 열린 침묵기도 수련회에 다녀왔다.  한 여름 풍성한 태양 아래 빅 베어 레이크는 잔잔한 물비늘을 수도 없이 만들어냈다.  호수 저 멀리 끝자락을 바라보면 햇살이 거기 멈춘듯 눈이 부셨고 눈길을 가까이 당기면 부서진 햇살이 유리 조각처럼 빛났다.
 
첫날 하이킹은 소나무 숲 사이로 이어지는 약 2마일의 오솔길. 삼림욕을 할 때 나무에서 나온다는 살균력 강한 파이톤사이드(피톤치드)덕분인가. 스트레스가 사라진 머릿속뿐 아니라 심장까지 시원해진 기분이다.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는 저녁 시간, 모두들 숙소로 돌아왔다.  돌과 통나무의 아름다운 조합으로 튼튼하게 지어지 숙소 한 옆으로 소나무가 긴 그림자를 만드는 둥그런 잔디밭에 모여 우리는 주로 휴식과 침묵시간을 가졌다.
 
      "그분을 잠잠히 생각하는 것이 너무나 달콤하니 내가 여호와 안에서 기뻐합니다."(시편 104:34)
 
내가 말하고 내가 구하고 내가 이끌어 가는 기도를 멈추고 오랜만에 침묵하며 "잠잠히" 있기! 그저 그 자리에 가만히 있기! 그러고 보면 우리의 몸은 하루 종일 쉴 새 없이 움직여 왔었다.  손가락을 구부려 물건을 잡거나 집거나 누르고 꼬거나 문지르거나 쓰다듬거나...두발은 또 어떤가? 걷거나 차거나 뛰거나 비비거나... 그뿐인가. 두 눈은? 바라보거나 쳐다보거나 노려보거나 째려보거나 훌겨보거나... 아! 정말 바쁘게 살았다.
 
편안하게 깍아 만든 통나무 의자에 앉아 두 눈을 감고 "잠잠히" 있다가 가끔씩 눈을 떠보면, 은사시나무의 작은 잎사귀들이 바람도 없는데 일제히 흔들리고 있다.  은백색 가지들은 석양 아래 붉은 빛으로 반사하고 매달린 연록의 잎새들은 투명해진다.  내가 나무를 아주 오래 못 본 것 같기도 하고 바람의 간지러운 장난을 처음 만난 것 같기도 하다.
 
'무엇 때문에 이리 바쁘게 살았을까? 천천히 가자!' 하고 돌이켜 보면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이미 내 귀에 그렇게 말했었다.  심리학자 어니 젤린스키는 '느리게 사는 즐거움'을 통해, 우리가 하는 일상의 걱정 가운데 96퍼센트가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것들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절대 일어나지 않을 일 40퍼센트, 이미 일어난 일 30퍼센트, 사소한 일 22퍼센트, 바꿀 수 없는 일 4퍼센트.
 
평생 목발을 짚고 살았던 영문학자 고 장영희교수 역시 "나는 남보다 느리게 걷기에 더 많은 아름다운 것들을 볼 수 있었다."고 고백했었다.  그분의 시 한편을 읽어 보자.
 
   너도 느리게 살아 봐, 수술과 암술이 어느 봄날 벌 나비를 만나 눈빛 주고받고 하늘 여행 다니는 바람과 어울려 향기롭게 사랑하면
   튼실한 씨앗을 품을 수 있지.  그 사랑 깨달으려면 아주 천천히 가면서 느리게 살아야 한다. (중략) 번쩍 하고 지나가는 관계 속에서
   는 다사로운 말 한마디 나누지 못하고 사랑 한 올 나누지 못한다.  쏜살같이 살면 마음의 눈으로 봐야 할 것 볼 수 없단다. 아이야, 너
   도 느리게 살아 봐.
 
빅 베어의 밤. 아까 앉았던 그 의자에 여전히 기대앉아 하늘을 본다.  토실하게 살이 오르기 시작하는 상현달과 아까부터 나를 내려다보는 별 하나. '잠잠히' 바라다보면 그 별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를 하는 아이처럼 아주 조금씩 몰래 움직인다.  별아, 네가 움직인 걸 내가 모를 줄 알았지?
 
나의 침묵기도 속에 '그분'이 조용히 들어오신다. 참 좋다.
 

자료수 27개, 2페이지중 1페이지
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
27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 Dear 엄마!김범수202019.05.23
26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소방관의 기도김범수382019.04.24
25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 라루 선장의 고백김범수442019.03.19
24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 내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사..김범수512019.02.02
23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 그녀의 이름은 앤투아넷김범수492019.01.10
22내 꿈은 늙지 않았다오!/ 느릿 느릿 느리게, 그리고 ..김범수582018.12.09
21멕시코와 아마존까지/ 바울을 배우다김범수662018.10.19
20멕시코에서 아마존까지/ 잠이 은혜라고…김범수652018.08.11
19멕시코와 아마존까지/쿤밍의 할렐루야김범수952018.06.09
18멕시코와 아마존까지/ 북한에서 본 하늘김범수842018.04.23
17멕시코와 아마존까지/ 아마존 가는 길김범수942018.03.15
16멕시코와 아마존까지/ 감옥교회김범수1212018.02.20
15멕시코와 아마존까지/ 파나마 단기선교김범수1082018.01.20
14멕시코와 아마존까지/ 찌그러진 압력압솔김범수1132017.12.15
13멕시코 아마존까지.../샌퀸틴의 어린이날김범수962017.11.28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