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네셔널뉴스
유타뉴스
한인뉴스
자유게시판
포토광장
미주한인뉴스 이모저모
 
 
> 뉴스 > 미주한인뉴스이모저모
 
LA/ 벤투라서 또 산불…8000명 대피…소노마카운티선 8만명 암흑
komaul , 등록일 : , 조회 : 25


가주 전역에서 10여 건의 대형 산불이 발화해 진화에 사투를 벌이는 가운데 LA 북서부 벤투라카운티에서 지난 31일 밤 또 하나의 큰 산불이 일어나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1일 가주소방국(캘파이어)과 국립기상청(NWS) 등에 따르면 '마리아 파이어'로 명명된 산불은 전날 저녁 샌타폴라와 소미스 지역에서 발화해 이날 아침까지 9000에이커의 산림과 주택 2채를 태웠다. 일대 주민 8000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건물과 가옥 2300여 채가 불길의 위협을 받고 있다. 벤추라 카운티 10여 개 학교는 1일 하루 휴교령을 내렸다. 마리아 파이어는 현재 0%의 진화율을 보인다.

전날 LA 동쪽 샌버나디노에서 일어난 '힐사이드 파이어'도 삽시간에 번져 주민 1000여 명이 대피했다가 대부분 귀가했다.

LA 서쪽 게티 파이어는 50% 가까이 진화가 이뤄지고 일부 대피 명령도 취소됐지만, 여전히 주택가를 위협하고 있다고 LA 소방국은 밝혔다.
 
서울시 면적의 절반이 넘는 산림을 태워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피해가 큰 소노마 카운티 일원의 킨케이드 파이어는 큰 불길이 잡히면서 확연한 진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의 강제 단전 조처로 여전히 8만여 명이 전기가 없는 상태로 밤을 지새우고 있다고 현지 방송이 전했다.

시미 밸리에서 발생한 이지 파이어는 바람이 잦아들면서 산불의 기세가 약해졌다.

국립기상청은 이른바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는 샌타애나 강풍의 세기가 잦아들고, 전날부터 가주 일대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산불이 진정 기미를 보인다고 전했다.

자료수 469개, 32페이지중 1페이지
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
469DC/ “정성 담긴 1불, 5불의 기적”komaul102019.12.07
468DC/ ‘골리앗 잡는 다윗’ 한인은행 강세komaul82019.12.07
467조지아/한인여성 첫 조지아 주 하원 도전komaul82019.12.07
466뉴욕/ LG화학, 美서 GM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설..komaul82019.12.07
465LA/ '유승준 비자소송' 또 대법으로…LA총영사관 불복..komaul82019.12.07
464텍사스/ 가장 빠른 성장 도시 ‘덴톤, 전국 2위’komaul102019.12.07
463덴버/한국계 2명 포함, 오로라시 청소년 10명komaul212019.11.19
462아트란타/ 홍수정 변호사 “주 하원의원 출마”komaul222019.11.19
461뉴욕/ '사랑의 아이캠프' 성황리 마쳐komaul182019.11.19
460LA/ 이민 수수료 인상은 트럼프 반이민 '꼼수'komaul182019.11.19
459시카고/ 세계 최대 스타벅스 오픈, 강추위에도 1000명..komaul232019.11.19
458샌프란시스코/김한일 대표, 독도 이름 되찾기운동 EBS..komaul252019.11.03
457뉴욕/ "커뮤니티 화합과 타운 안전에 중점"komaul262019.11.03
456시카고/ 시카고, 할로윈데이 최대 적설량 기록komaul202019.11.03
455DC/미래 에너지 공부하는 여성경제인들komaul212019.11.03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