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네셔널뉴스
유타뉴스
한인뉴스
자유게시판
포토광장
미주한인뉴스 이모저모
 
 
> 뉴스 > 미주한인뉴스이모저모
 
아트란타/ ‘내집 마련’ 갈수록 힘들어진다
komaul , 등록일 : , 조회 : 39


애틀랜타 "리맥스 부동산'에 따르면 지난 8월 주택 재고는 2.7개월분으로 지난해 같은 달 3개월분보다 감소했다. 정상적인 주택시장 재고량이 6개월분임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모기지 금리 하락이 급격한 주택재고 감소의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 11월 30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5%대에 육박했다. 그러나 올해 3월 4.5%까지 떨어졌고, 연방준비제도(Fed)가 올해 2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한 뒤 3.6%를 유지하고 있다. 모기지 금리가 하락하자 9월 들어 전국 주택 판매가 다시 늘기 시작했다. 특히, 렌트시장이 호황을 누리면서 20만 달러대 이하 주택들의 경우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가뜩이나 주택재고가 부족한데다 투자 수요까지 몰리면서 실거주 목적의 잠재 구매자들은 내 집 마련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애틀랜타의 한 부동산 전문인은 “시장이 예년만 못하지만, 여전히 수요는 있다”며 “특히 20만 달러대, 혹은 이하 가격대 주택들은 여전히 멀티 오퍼를 받고 매매가 이뤄진다. 리스팅에 올라온 기간도 짧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런 상황이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연준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경우, 수요 급증에 따른 재고 부족 사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리얼터 닷컴의 조지 래티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주택 재고가 줄면 잠재적 주택 구매자들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어지게 된다”며 “9월 재고 동향을 감안하면 내년 초 시장의 주택 재고는 더욱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내 집 마련을 원하는 한인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최근 텍사스주에서 이주한 30대 임모씨는 “내년 미국 경기가 둔화할 수 있다고 하는데, 집값은 여전히 오르는 것 같다”며 “금리도 더 내려갈 수 있다고 하는데 집을 살 시기를 잡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인 김모씨는 “기다리다 못해서 올 초 주택을 샀는데, 그 이후에 모기지 금리가 계속 내려가는 것을 보면서 내심 후회스럽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구입한 비슷한 가격대 주택이 별로 없다고 하는데, 아직도 집을 산 것이 잘된 결정인지 헷갈린다”고 말했다.

자료수 469개, 32페이지중 1페이지
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
469DC/ “정성 담긴 1불, 5불의 기적”komaul102019.12.07
468DC/ ‘골리앗 잡는 다윗’ 한인은행 강세komaul82019.12.07
467조지아/한인여성 첫 조지아 주 하원 도전komaul82019.12.07
466뉴욕/ LG화학, 美서 GM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설..komaul82019.12.07
465LA/ '유승준 비자소송' 또 대법으로…LA총영사관 불복..komaul82019.12.07
464텍사스/ 가장 빠른 성장 도시 ‘덴톤, 전국 2위’komaul102019.12.07
463덴버/한국계 2명 포함, 오로라시 청소년 10명komaul202019.11.19
462아트란타/ 홍수정 변호사 “주 하원의원 출마”komaul222019.11.19
461뉴욕/ '사랑의 아이캠프' 성황리 마쳐komaul182019.11.19
460LA/ 이민 수수료 인상은 트럼프 반이민 '꼼수'komaul172019.11.19
459시카고/ 세계 최대 스타벅스 오픈, 강추위에도 1000명..komaul232019.11.19
458샌프란시스코/김한일 대표, 독도 이름 되찾기운동 EBS..komaul252019.11.03
457뉴욕/ "커뮤니티 화합과 타운 안전에 중점"komaul252019.11.03
456시카고/ 시카고, 할로윈데이 최대 적설량 기록komaul202019.11.03
455DC/미래 에너지 공부하는 여성경제인들komaul212019.11.03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