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네셔널뉴스
유타뉴스
한인뉴스
자유게시판
포토광장
미주한인뉴스 이모저모
 
 
> 뉴스 > 미주한인뉴스이모저모
 
뉴욕/ 뉴욕 '특목고' 올해도 아시아계 장악…신입생 과반 차지
komaul , 등록일 : , 조회 : 35


미국 뉴욕 공립 영재학교(특수목적고)의 '아시아계 초강세'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시험 성적이 우수한 아시아계가 신입생의 과반을 차지하는 가운데 흑인과 히스패닉 비율은 전혀 증가하지 않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종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입학시험 중심의 선발방식을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아시아 커뮤니티의 반발이 작지 않은 상황이다.

뉴욕시 교육당국(DOE) 자료에 따르면 뉴욕 8개 영재학교의 2019~2020년도 합격자 4천798명 가운데 아시아계가 2천450명으로 51.1%를 차지했다.
 
이어 백인 28.5%(1천368명), 히스패닉 6.6%(316명), 흑인 3.9%(190명) 순이었다.

최고 명문으로 꼽히는 맨해튼 스타이브슨트 고교에서는 아시아계 비율이 60%를 웃돌았다.

이 학교 신입생 895명 가운데 아시아계가 65.6%(587명)에 달했고 백인 21.7%(194명), 히스패닉 3.7%(33명), 흑인 0.8%(7명) 순이었다.

흑인 학생 수는 2017년 13명에서 지난해 10명으로 줄었다가 이번에는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러한 현상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다.

가령, 스타이브슨트 고교의 아시아계 신입생 비율은 해마다 70%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뉴욕의 일반 공립고에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이 3분의 2를 웃도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뉴욕 교육당국 내에서는 일종의 내신 성적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선발방식을 바꿔서라도 인종 다양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뉴욕주 법에 따라 별도의 입학시험(SHSAT) 성적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입학 시스템을 개편하자는 것이다.

반면 명문 사립고를 중심으로 고소득 백인계층과 소수계 인종의 구조적 교육격차를 무시한 채, 상대적으로 성적이 우수한 저소득층 아시아계 학생들에 대한 역차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반론도 거세다.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들에게 어떻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느냐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뜻이다.

자료수 526개, 36페이지중 1페이지
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
526 첨부파일수 : 1개(다운로드 0) 허경영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다” 인증샷 감정해보.. komaul52019.05.23
525LA/ 캘리포니아 전국 최초로 불체 성인 건강보험 추진 komaul52019.05.23
524시애틀/ 건강한 가정, 건강한 자녀 컨퍼런스 공감대 ..komaul102019.05.22
523아트란타/ “날마다 받는 축복이 쌓여 나이가 되지요...komaul92019.05.22
522LA/ 그리피스파크 화장실서 한인 남성 숨진 채 발견komaul92019.05.22
521조지아/ SK이노베이션 조지아 공장 차질 가능성komaul292019.05.14
520뉴욕/ 뉴욕시 해변 25일 일제히 개장komaul272019.05.14
519DC/ 프린스조지스 카운티 한인 시의원 탄생 "바른사회..komaul262019.05.14
518LA/ 류현진 5승…강성훈 첫 우승komaul262019.05.13
517텍사스/ 이낙연 국무총리, 5월 8일 휴스턴 온다komaul432019.04.27
516시카고/ 시카고 대기 상태 "F" 등급komaul372019.04.27
515DC/ "풀뿌리 운동으로 후세 정체성 확립"komaul272019.04.27
514뉴욕/ 뉴욕시의회, 특목고 입시 제도 본격 검토 나서komaul282019.04.27
513LA/한인 '가주 교통청장' 탄생…현대차 부사장 데이비..komaul272019.04.27
512LA/날치기 강도 한인마켓 손님 노린다…대낮 밸리 마..komaul542019.04.11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