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네셔널뉴스
유타뉴스
한인뉴스
자유게시판
포토광장
미주한인뉴스 이모저모
 
 
> 뉴스 > 미주한인뉴스이모저모
 
뉴욕/ '모던 코리안 푸드'가 떴다
komaul , 등록일 : , 조회 : 37

올해 맨해튼에서 김치·비빔밥·불고기 등 전통 한식을 넘어선 '모던 코리안' 음식들이 다수 등장해 뉴요커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붐'을 일으켰다. 한식을 기초로 한 파인 다이닝·프렌치 코리안·타파스 음식 등 모던 코리안 푸드가 인기를 끌면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언론들은 '김치를 넘은 한식의 확산' '트렌드는 모던 코리안' 등으로 올 한 해를 묘사했다.

특히 12일 뉴욕타임스(NYT)가 발표한 '2018 올해의 최고 레스토랑'에 올해 오픈한 한식당 아토믹스(Atomix)가 1위, 모모푸쿠 코 바(The Bar at Mokofuku Ko)가 5위를 차지하며 모던 코리안 푸드의 '붐'을 증명했다.

NYT 피트 웰스 레스토랑 비평가는 아토믹스에 대해 "철학적 개념을 넘어 문화를 전파하는 좋은 통로"라며 "10코스 요리로 한국에 대해 눈뜨게 해주는 계기"라고 극찬했다. 박정현 오너 셰프에 따르면 아토믹스의 모든 메뉴에는 음식을 설명하는 '카드'가 있어 한국 문화까지 전파한다. 또 5위를 차지한 모모푸쿠 코 바에 대해서도 "데이비드 장이 시도한 가장 실험적인 식당"으로 평가했다.

웰스는 지난 2월 오픈한 코리안프렌치 레스토랑 '수길(Soogil)'에 대해서도 "한식에 프렌치 기법을 적절하게 조화했다"는 극찬과 함께 NYT '2스타'를 부여했다.

올해는 모던 한식당들이 세계 최고 권위의 레스토랑 안내서 미슐랭가이드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해 9월 오픈한 제주누들바(Jeju Noodle Bar)는 뉴욕에 있는 누들바들 가운데 최초로 올해 미슐랭가이드에서 별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그 외 아토믹스·꽃(Cote)·정식(Jungshik) 등 한식당 5곳이 올해 미슐랭 별을 받았다.

또 레저전문잡지 뉴욕 타임아웃(TimeOut)이 올해 선정한 '2018 최고의 음식10'에 '불고기 잡채'가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는 한식당 개업도 줄을 이었다. 데이비드 장 셰프의 방 바(Bang Bar)가 11월 문을 열었고, 옛 우래옥이 '더 우(The Woo)'로 이름을 바꿔 7년만에 오픈하는 등 맨해튼 곳곳에서 세력을 넓혔다.

수길의 임수길 셰프는 "어퍼이스트·웨스트 사이드 등 맨해튼 먼 곳뿐 아니라 유럽에서 온 관광객 등 다양한 이들이 식당을 방문한다"며 "한식에 대한 타민족들의 이해 폭이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자료수 532개, 36페이지중 1페이지
번호제목작성자조회수등록일
532아틀란타/ "가방 가지러 돌아간 박씨, 돌아왔을 땐 상..komaul312019.06.08
531뉴저지 /13표 넘으면 '한인 최연소 시장' 탄생komaul272019.06.08
530LA / 포에버21 위기설' 한인 금융권에도 여파komaul232019.06.08
529시카고/ IL 온라인 쇼핑도 무조건 세금komaul232019.06.08
528LA/ '디즈니랜드 동성애 행진' 한인 80% '절대 안 된..komaul262019.06.08
527DC/ 사회보장국 '처리 오류'로 25만명 메디케어 취소 ..komaul252019.06.08
526 첨부파일수 : 1개(다운로드 0) 허경영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다” 인증샷 감정해보..komaul472019.05.23
525LA/ 캘리포니아 전국 최초로 불체 성인 건강보험 추진komaul312019.05.23
524시애틀/ 건강한 가정, 건강한 자녀 컨퍼런스 공감대 ..komaul342019.05.22
523아트란타/ “날마다 받는 축복이 쌓여 나이가 되지요...komaul292019.05.22
522LA/ 그리피스파크 화장실서 한인 남성 숨진 채 발견komaul322019.05.22
521조지아/ SK이노베이션 조지아 공장 차질 가능성komaul342019.05.14
520뉴욕/ 뉴욕시 해변 25일 일제히 개장komaul302019.05.14
519DC/ 프린스조지스 카운티 한인 시의원 탄생 "바른사회..komaul292019.05.14
518LA/ 류현진 5승…강성훈 첫 우승komaul312019.05.13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